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오마이뉴스의 모토는 '모든 시민은 기자다'입니다. 시민 개인의 일상을 소재로 한 '사는 이야기'도 뉴스로 싣고 있습니다. 당신의 살아가는 이야기가 오마이뉴스에 오면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청와대 앞 '이재명 강제소환 연설'...신드롬에서 대세로 이재명 성남시장의 '청와대 앞 강제소환 연설'에 모인 수백명의 시민들
▲ 청와대 앞 '이재명 강제소환 연설'...신드롬에서 대세로 이재명 성남시장의 '청와대 앞 강제소환 연설'에 모인 수백명의 시민들
ⓒ 권영헌

관련사진보기


3일 7시 30분. 당일 오후 2시 30분부터 진행된 더불어민주당 '박근혜 퇴진 서명운동'을 시작으로 세월호 가족들과 청와대 앞까지 행진 그리고 시국연설. 이재명 성남시장은 5시간 만에 간신히 의자에 몸을 기댔다.

커피숍에서 커피와 빵으로 간단히 끼니를 때우며 휴식을 취하려는 순간, 커피숍 밖이 소란스러워지더니 커피숍에 있는 이 시장을 발견한 시민들의 "저기 이재명이다!"라는 소리와 함께 순식간에 수백명의 시민들이 모여들어 그를 연호하기 시작했다. 

이재명을 연호하는 소리가 점점 커지자 3층 창문으로 이 시장이 고개를 내밀었다. 순간 "와!"하는 함성이 터져 나왔다. 이 시장이 시민들에게 "10분만요, 요것만 먹고 나갈게요"라고 소리치자, 시민들은 다시 "5분만"을 연호했다.

5분이 채 지나지 않은 시간, 커피숍 앞의 시민들의 연호는 "5분만"에서 "나와서, 연설해!"로 바뀌기 시작했다. 시민들의 요구에 못 이긴 이 시장이 건물 밖으로 나오자 기다리고 있던 시민 수백명이 순식간에 그를 에워쌌다. 그렇게 이재명의 '강제소환 연설'이 시작됐다.

청와대 앞 '이재명 강제소환 연설' 이재명 시장은 30분동안 막힘없이 연설을 이어갔다.
▲ 청와대 앞 '이재명 강제소환 연설' 이재명 시장은 30분동안 막힘없이 연설을 이어갔다.
ⓒ 권영헌

관련사진보기


이재명의 '강제 소환 연설'은 30분간 막힘없이 이어졌다.

박근혜 대통령의 국정농단을 신랄하게 비판하는 것을 시작으로 대한민국이 가진 구조적인 문제점을 지적하고 새누리당이 해체되고 재벌 역시 해체되야 하는 이유를 조목조목 짚으며 국민들의 삶이 나아질 수 있는 방법을 설명했다.

또한, 정치기득권이 야합해 국민들이 촛불로 얻어낸 성과를 가로채려 할 것이라고 예언하기도 했다.

수백 명의 시민들은 그의 말 한마디 한마디에 환호했다. 30분간 이어진 '강제 소환 연설'은 "박근혜 퇴진"과 "새누리당 해체"라는 구호를 끝으로 마무리됐다. 그러나 연설이 끝나고도 이재명 시장은 자리를 뜨지 못했다. 그와 '인증샷'을 찍으려는 인파 때문이다.

청와대 앞 '이재명 강제소환 연설'...신드롬에서 대세로 청운동 커피숍에서 자신의 이름을 연호하는 시민들과 대화하고 있는 이재명
▲ 청와대 앞 '이재명 강제소환 연설'...신드롬에서 대세로 청운동 커피숍에서 자신의 이름을 연호하는 시민들과 대화하고 있는 이재명
ⓒ 권영헌

관련사진보기


지난 3일 청와대 앞 청운동 골목에서 벌어진 이재명의 '강제소환 연설'은 최근 정치권에서 보기 힘든 기이한 현상이었다. 언제든 대중 앞에서 말할 수 있는 정치인과 그의 말을 듣고 싶어 하는 대중이 결합할 때만 가능한 소통의 현장이었다.

정치권은 지지율이 치솟는 '이재명 현상'에 주목하고 있다. 이날 벌어진 '강제소환 연설'은 그를 눈여겨 봐야할 단적인 예다. 잊고 있을까봐 한마디한다면, 이재명은 기초단체장(성남시장)이다.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뉴스팟에도 실렸습니다. 오마이뉴스는 직접 작성한 글에 한해 중복 게재를 허용하고 있습니다.



댓글40
이 기사의 좋은기사 원고료 20,000
응원글보기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깨어있는 시민들의 바른 언론 국가가 아니야, 진실이야!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