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오마이뉴스의 모토는 '모든 시민은 기자다'입니다. 시민 개인의 일상을 소재로 한 '사는 이야기'도 뉴스로 싣고 있습니다. 당신의 살아가는 이야기가 오마이뉴스에 오면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시를 쓰며 아주 특별하게 기억해야 할 필요가 있을 때 날짜를 함께 기록해둔다. 한계령 노래가 된 <한계령에서 1>을 썼던 1981년 10월 3일이 그랬고, 꼭 10년 뒤인 1991년 10월 3일에 쓴 <한계령에서 2>가 그랬다. 이제 오늘을 오랜 세월이 흘러도 잊지 않으려 날짜를 기록해두며 시 한 편 썼다.

광장에 깃발 나부낀다

광장엔 바람 불고 깃발 나부낀다
광장엔 함성 가득하고 염원은 하늘로 치솟았다
망설이지 말고 나가 기필코 찾자 우리의 희망
사람답게 살 수 있는 자유 아닌가
짐승의 세상 아닌 사람 사는 세상
다시 찾자는 함성
깃발 가득 나부낀다

꽃 향 가득 번질 줄 믿었니 어리석게
모른 척 외면하면 감춰질 줄 알았니 바보같이
그런 어리석음과 바보스러움이
배신에 치를 떨며
이 차가운 광장으로 우리를 나서게 했다

설마 아닐거라고
아니 아니라고 언제까지 그럴래
계절은 깊어 차가운 바람 우는데
이제 다시 돌아서기엔 지나친 길목 멀다
다시 돌아서기엔 지나친 길목 멀다

원수 마귀 맞서 싸울 때
뒤로 물러설 자리 미리 살피지 말라
흉측한 저 무리 놓아줄 이유 찾지 말라
은혜 베풀어 덕 본다 생각 아예 마라
그들 자라 부릴 패악질
또 다시 이 광장에 나서야 된다

외면하면 안 된다
사나운 저들 감춘 발톱
양의 탈을 쓰고 선한 척
거짓 눈물 속으면 기어코 드러내
무참히 당하니 끝까지 단죄하라

진군의 북 이미 울렸다
광장엔 함성 가득하다
밀고 나가 이겨 찾을 목적 사람다움 아닌가

광장엔 바람 불고 깃발 나부낀다
광장엔 함성 가득하고 염원은 하늘로 치솟았다
망설이지 말고 나가 기필코 찾자
짐승의 세상 아닌 사람 사는 세상
다시 찾자는 함성
깃발 가득 나부낀다

- 2016. 11. 24 광화문광장 캠핑촌에서

시낭송 장성하 작가가 촬영해 준 시낭송 모습으로 갑작스럽게 현장에서 불려나가 ‘한계령에서 1’을 낭송했다. 자신의 시를 낭송하는 게 대단할 일도 없지만 낭송 직후 몇 분이 다가오셔서 “박근혜에게 들려주면 딱 좋을 시”라며 “어떻게 그 긴 시를 모두 외우냐”고 한다. 이젠 내가 쓴 시를 다 외우진 못하지만 정말이자 거의 모든 자작시들을 외웠던 적이 있다.
▲ 시낭송 장성하 작가가 촬영해 준 시낭송 모습으로 갑작스럽게 현장에서 불려나가 ‘한계령에서 1’을 낭송했다. 자신의 시를 낭송하는 게 대단할 일도 없지만 낭송 직후 몇 분이 다가오셔서 “박근혜에게 들려주면 딱 좋을 시”라며 “어떻게 그 긴 시를 모두 외우냐”고 한다. 이젠 내가 쓴 시를 다 외우진 못하지만 정말이자 거의 모든 자작시들을 외웠던 적이 있다.
ⓒ 장성하

관련사진보기


수 없이 나왔던 광화문광장이지만 지금은 이곳 광장에서 많은 이들과 함께 찬바람 무릅쓰고 텐트에서 생활한다.

솔직하게 말하면 산에서 캠핑을 할 때보다 더 힘들다. 물을 사용하는 것부터 시선을 돌려봐야 날카롭기만 한 도시의 풍경까지 모두 지치고 힘겹다.

다행이라면 화장실 사용에 큰 문제가 없다는 것 정도다.

지난 22일엔 광장에 갑작스럽게 불려나가긴 했지만 <한계령에서 1>을 낭송했다. 낭송을 들은 이들이 말했다.

"한계령이 딱 박근혜한테 들려주고 싶은 노래고 시네요. 내려가라 하고, 잊으라 하니 말입니다."

이 광장에서 몇 편의 시를 쓸지는 아직 모른다. 그러나 지금의 이 기억들이 앞으로 쓸 글과 시에서 다양한 방법으로 녹여질 것이다.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정덕수의 블로그 '한사의 문화마을'에도 실렸습니다. 오마이뉴스는 직접 작성한 글에 한해 중복 게재를 허용하고 있습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많이 보고, 많이 듣고, 더 많이 느끼고, 그보다 더 많이 생각한 다음 이제 행동하라. 시인은 진실을 말하고 실천할 때 명예로운 것이다. 진실이 아닌 꾸며진 말과 진실로 향한 행동이 아니라면 시인이란 이름은 부끄러워진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