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이말어때
ⓒ 피클

관련사진보기


어느날 갑자기 등장한 미르재단과 K스포츠재단이 언론의 집중 조명을 받고 있습니다. 하루 아침에 수백억 원의 돈이 흘러간 석연치 않은 과정 탓에 권력형 게이트로 진화하는 모양새입니다. 청와대는 논평할 가치가 없다면서도 여당인 새누리당을 앞세워 방어하는 전략을 세운 듯합니다.

조국 서울대 로스쿨 교수가 페이스북을 통해 비판 대열에 합류했습니다. "자고로 돈은 권력의 냄새를 잘 맡는 법"이라며 "천한 권력과 천한 자본의 끈적한 만남"이라고 정의했습니다. 조국 교수의 예상처럼 "'일해재단'은 '미르재단'과 'K스포츠재단'의 미래"가 될 지 지켜봐야겠습니다.


댓글4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피클 추천콘텐츠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