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이말어때
ⓒ 피클

관련사진보기


지난해 12월 28일, 한국과 일본 정부 정확히 어떤 약속을 했을까요? 이 풀리지 않는 수수께끼로 인해 논란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7일 라오스의 수도 비엔티안에서 열린 한일 정상회담에서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소녀상 철거를 요구했다는 외신 보도가 나왔습니다. 그러나 박근혜 대통령은 구체적인 답변 없이 12·28 한일합의 이행에 대한 중요성만 강조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일본이 당연한 듯 소녀상 철거를 재촉하면 한국은 모호한 말로 방어하는 일들이 반복되고 있습니다. '이면 합의'를 의심하지 않을 수 없는 모양새입니다. 표창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트위터를 통해 "소녀상은 인류의 부끄럽고 참담한 역사의 기록, 피해자의 꿈과 한의 표현, 다시는 일제 만행같은 반인륜 범죄가 없길 바라는 우리의 염원"이라며 대통령의 명확한 입장표명을 요구했습니다. 국민이 궁금해할 때 대통령의 침묵은 좋은 대답이 아닐 듯합니다.


댓글34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피클 추천콘텐츠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