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 피클

관련사진보기


31일, 일본 정부가 위안부 피해자 지원재단인 '화해·치유 재단'에 10억 엔(108억 원)을 송금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재단에서는 이 출연금을 활용해 생존 피해자와 사망 피해자에게 각각 1억 원과 2000만 원을 지급할 예정입니다. 이로 인해 한일 정부 합의에 따른 일본 측 이행조치는 마무리되는 모양새입니다.

그러나 당사자인 피해 할머니들은 법적 배상금이 아닌 위로금의 수령을 거부한다고 밝혔습니다. 이날 비가 내리는 가운데 일본대사관 앞에서 진행된 수요집회에서 위안부 피해자 김복동 할머니는 "100억이 아니라 1000억을 줘도 역사를 바꿀 수는 없다"고 사자후를 토했습니다. 빗물이 눈물이 되어 소녀상을 감싸고 돕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피클 추천콘텐츠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