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이말어때
ⓒ 피클

관련사진보기


이석수 특별감찰관이 사의를 표명했습니다. 감찰 누설 의혹에 대해 "의혹만으로는 사퇴하지 않는 게 이 정부 방침"이라며 여유롭게 받아쳤으나 검찰이 압수수색하자 바로 사표를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박근혜 대통령의 대선 공약이었던 특별감찰관제도가 청와대의 흔들기에 의해 좌초한 모양새입니다.

이를 두고 청와대에 각을 세운 특별감찰관 찍어내기라는 해석이 우세합니다.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는 "손가락으로 달을 가리키라고 임명해 놓고 진짜 달을 가리키자 손가락을 부러뜨린 사건"이라고 돌직구를 날렸습니다. 이 '복수혈전'의 결말이 어떻게 날지 좀 더 지켜봐야 할 듯합니다.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피클 추천콘텐츠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