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이말어때
ⓒ 피클

관련사진보기


말 많고 탈 많던 이철성씨가 24일 경찰 총수 자리에 올랐습니다. 창피한 것은 알았는지 청와대 공식 발표나 임명장 없이 취임식을 했다는군요. 그가 '음주 교통사고를 내고 신분을 숨겨 징계를 피했다'는 사실은 온 국민이 아는데, 그런 결격 사유를 덮을만한 공로가 무엇인지는 누구도 알지 못합니다.

역사학자인 전우용 교수에 따르면 그의 혁혁한 공로는 '충성심'인 듯합니다. "유사 이래 '민생을 도탄에 빠뜨린 군주'의 공통 덕목"이 "도덕성은 안 따지고 오직 충성심만 따지는" 것이었다네요. 신임 경찰청장이 자신을 밀어준 대통령을 위해 앞으로 어떤 충성심을 보일지 두려워지는 대목입니다.


댓글17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피클 추천콘텐츠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