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호프

나이지리아 길거리에서
덴마크 출신의 구호기관 직원인 아냐 린그렌 로벤이
뼈만 앙상하게 남은 소년에게 물을 주는 사진이
페이스북에 올라오면서
많은 이들에게 충격을 주었습니다.

 호프

가족들이 마귀로 몰아 길에 버린
이 소년은 이제 겨우 두살.
무려 8개월 동안 거리를 헤매고 다녔습니다.

 호프

지난 1월 31일 그를 길에서 발견하고
도움을 손길을 건넨 아냐는
그에게 '호프'(희망)라는 이름을 지어주었습니다.

 호프

호프는 기생충과 영양실조로
건강이 매우 나빠진 상황이었습니다.

 호프

아냐의 도움으로 병원에서
치료를 받을 수 있었습니다.

 호프

호프는 주위의 도움으로
천천히 건강을 회복하기 시작했습니다.

 호프

지금은 스스로 앉을 수 있을 정도로
기력을 되찾았습니다.

 호프

호프가 다시는 웃음을 잃지 않기를
기원합니다.

덧붙이는 글 | 호프에 대한 더 자세한 소식은 페이스북 참조 https://www.facebook.com/DinNoedhjaelp/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피클 추천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