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지난해 말, 우루과이에 원형 다리인 '푸엔테 라구나 가르손'이 들어섰습니다. 남부 도시인 로차와 말도나도 사이 라구나 가르손을 가로지르는 다리입니다. 원래는 뗏목으로 건너던 곳이었다네요. 차도 옆에는 인도가 있어 걸어서 건널 수도 있습니다.

다들 바삐 살고 정신없이 질주하는 세상, 어쩌자고 직선이 아닌 원형 다리를 만든 걸까요? 다리를 건너는 차들이 속도를 줄이고 아름다운 풍광을 감상하라는 뜻이 숨겨져 있다는군요. 우루과이 출신의 건축가 라파엘 비뇰리의 작품입니다.

 푸엔테 라구나 가르손
 푸엔테 라구나 가르손
ⓒ 라파엘 비뇰리

관련사진보기


 푸엔테 라구나 가르손
 푸엔테 라구나 가르손
ⓒ 라파엘 비뇰리

관련사진보기




태그:#원형다리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피클 추천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