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땅에 세그웨이가 있다면 하늘에는 제트팩이 있다. 2016년부터 세계 최초 개인용 비행장비 판매를 준비 중인 마틴 에어크래프트가 마지막 단계인 유인 비행 실험에 성공하고 영상을 공개했다. 11월초 중국에서 이뤄진 실험이라고 소개한 마틴 에어크래프트는 이전에 공개한 시제품도 나쁘지 않았지만 상용화 모델은 더욱 개선되었다고 밝혔다.

조종사가 서서 터치스크린과 조이스틱을 이용해 조종하는 마틴 제트팩은 고도 1km까지 올라갈 수 있으며 120kg의 화물도 실을 수 있다. 가격은 15만 달러(약 1억 7천만 원)로 책정되었으며 고층 빌딩이 즐비한 두바이에서 화재 진압 등의 목적으로 미리 주문한 것으로 알려졌다.

 상용화 마지막 단계인 유인 비행 실험에 성공한 마틴 제트팩
 상용화 마지막 단계인 유인 비행 실험에 성공한 마틴 제트팩
ⓒ 마틴에어크래프트

관련사진보기



○ 편집ㅣ장지혜 기자



태그:#제트팩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피클 추천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