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남북 포격 사태로 한반도에 긴장이 고조된 지난 주말 트위터에는 서로 안부를 주고 받는 해시태그인 '#PrayForKorea'와 그에 대한 화답인 '#WeAreFineThankYou' 사용이 급증했다.
 남북 포격 사태로 한반도에 긴장이 고조된 지난 주말 트위터에는 서로 안부를 주고 받는 해시태그인 '#PrayForKorea'와 그에 대한 화답인 '#WeAreFineThankYou' 사용이 급증했다.
ⓒ 트위터

관련사진보기


"Pray For Korea(한국을 위해 기도해요)"
"We Are Fine Thank You(우리 괜찮아요, 고마워요)"

남북한 포격 사태로 한반도에 긴장이 고조되고 있는 가운데 한국과 전 세계 누리꾼들이 트위터 해시태그로 안부를 주고받았다.

트위터는 24일 지난 주말 자신의 관심을 표시하는 '해시태그' 가운데 '#PrayForKorea'와 그에 대한 화답인 '#WeAreFineThankYou' 관련 트윗이 급증했다고 밝혔다.

한국을 위해 기도한다는 의미인 해시태그인 #PrayForKorea 트윗은 지난 주말 21만 건에 달했다. 특히 북한의 포격 도발 사실이 전 세계 언론을 통해 알려지기 시작한 지난 21일 오전 6시 이후 관련 트윗수가 증가해 22일 자정 무렵에는 1초당 190건이 등록되기도 했다.

이에 대한 한국인의 화답인 '#WeAreFineThankYou' 관련 트윗도 지난 주말 1만9천 건에 달하며, 급상승 트렌드로 떠올랐다. 지난 주말 두 해시태그는 트위터 트렌드에 나란히 걸리기도 했다.

 남북 포격 사태로 긴장이 고조되고 있는 한반도의 안녕을 바라는 한 트위터 사용자가 올린 트윗과 그림
 남북 포격 사태로 긴장이 고조되고 있는 한반도의 안녕을 바라는 한 트위터 사용자가 올린 트윗과 그림
ⓒ 트위터

관련사진보기


이 같은 트윗 상당수는 K팝 등을 통해 한국을 알게 된 이들이었다. 'Netherdrake(@notaeriou***)'는 지난 21일 "잠시 K팝 얘기를 중단하자, 한국은 지금 위험하다. 남북한 모두 안전하길 바란다(Let's not talk about Kpop for a while. Korea is now in danger. Both S.K. n N.K. Hope they're all safe #PrayForKorea)"라는 트윗을 올려 1400회 이상 리트윗(공유)됐다.

'dree(@heyashl***)'도 "선량한 국민들이 위험에 처하지 않길 바란다(#PrayForKorea and do it for the right reasons. Hoping all these innocent people stay out of danger)"고 기도했다.

이에 한국인 사용자들도 가만있지 않았다. 'USB‏(@Superegred***)'는 22일 "#PrayForKorea가 어떻게 시작된 건진 모르겠지만 #WeAreFineThankYou 우린 괜찮습니다 걱정해줘서 고마워요"라고 화답했다.

다만 '새틴(@satinn***)은 "#WeAreFineThankYou 이 태그를 보면 불완전하다는 느낌에 사로잡혀 있었는데 #WeArefineThankyouAndyou?를 보자 굉장히 편안한 균형의 힘이 느껴진다"고 세계인의 지나친 '걱정'에 오히려 우려를 나타내기도 했다.

'해시태그'는 트위터 이용자들이 관심사를 서로 공유하기 위해 사용하는 태그로, '#PrayForKorea'가 등장한 게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지난해 4월 세월호 침몰 희생자들을 추모하는 의미로 전세계 트위터리안들 사이에 '#PrayForKorea'가 널리 사용됐다. 특히 K팝스타 '지드래곤'이 올린 '#PRAYFORSOUTHKOREA'는 5만3천여 건이 리트윗돼 지난해 국내 최고 기록을 세웠다.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사회부에서 인권 분야를 주로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