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세월호 참사 1주기 추모문화제가 부산 북구 화명동 장미공원에서 열렸다. 산하밴드의 노래를 열창하고 있다.
 세월호 참사 1주기 추모문화제가 부산 북구 화명동 장미공원에서 열렸다. 산하밴드의 노래를 열창하고 있다.
ⓒ 송태원

관련사진보기


세월호 참사 1주기였던 16일 전국은 애도의 물결이 넘쳤다. 부산에서도 이날 '부산 시민 1주기 추모 대회'가 부산역 광장에서 대규모로 열렸다. 부산 북구 화명동 롯데마트 앞에선 지난 1년여간 '북구 화명촛불'이라는 이름으로 자리를 지켜왔다. '화명촛불'은 대규모 행사에 참석하기보다 지역에서 세월호 추모 문화제와 평화 행진를 하기로 했다.

북구 화명동 장미공원에서 추모제 예정 시간인 오후 7시 30분에 400여 명의 사람들(종이컵과 초를 준비한 이아무개씨는 준비한 416개의 초가 동이나 80개를 더 사왔다고 전했다)이 비가 내리는 중에도 모였다. 가족이 함께 온 사람이 많이 눈에 들어왔다. 사회는 황기철씨가 맡아 진행했다.

 세월호 촛불평화행진을 하고 있다. '잊지 말자 0416'깃발과 손에 촛불을 들고 행진을 하고 있다.
 세월호 촛불평화행진을 하고 있다. '잊지 말자 0416'깃발과 손에 촛불을 들고 행진을 하고 있다.
ⓒ 송태원

관련사진보기


 세월호 참사 1주기를 맞아 촛불평화행진을 하고 있다.
 세월호 참사 1주기를 맞아 촛불평화행진을 하고 있다.
ⓒ 송태원

관련사진보기


산하밴드, 아이시밴드의 노래와 초등학생의 연극 공연이 있었다. <다시 사월>이라는 단편영화도 상영했다. 지난 1년간 부산 북구 '화명 촛불'을 지켰던 사람들의 모습이 스크린에 등장했다. 소리꾼 양일동씨의 절규하는 듯한 소리로 무대 행사가 마무리됐다. 무대에 오른 사람들은 한결같이 가슴에 응어리진 것을 실컷 토해내듯 공연에 임했다. 연극 무대에서 한 초등학생은 "왜 가만히 있어야만 되지요?"라고 물었다.

무대 행사가 끝난 후 부산 북구 시민 400여 명은 장미공원를 떠나 촛불 평화 행진을 30여 분간 이어 나갔다. 행진을 하는 동안 <진실은 침몰하지 않는다>라는 노래를 합창했다. 노래 소리가 잦아들자 누군가의 구호가 울려 퍼졌다.

"세월호를 인양하라!"
"진실을 인양하라!"
"책임자를 처벌하라!"
"세월호를 온전히 인양하라!"

 세월호 1주기 추모 문화제
 세월호 1주기 추모 문화제
ⓒ 송태원

관련사진보기


행진하던 시민은 목청껏 구호를 외쳤다. 상가가 즐비한 거리는 구호로 가득 찼다. 평화 행진은 북구 화명동 롯데마트 앞에서 마무리됐다. 400여 명 행진단과 거리의 부산 시민에게 사회자 황기철씨가 외쳤다.

"두번 다시 이런 비극이 없도록 안전한 사회를 만듭시다. 우리 아이들이 행복하게 살아갈 수 있는 대한민국를 만드는 데 우리의 힘을 보탭시다. 세월호가 가르쳐준 교훈을 잊지 맙시다. 잊지 않기로 약속해 줄 수 있겠습니까?"


참가한 시민은 한 목소리로 "잊지 않겠습니다"라고 외쳤다. 추모 묵념을 끝으로 '세월호 촛불 평화 행진'을 마치고 자진 해산했다.

지난 1년간 북구에서 열린 대규모 시민 행진은 이번이 처음이었다. '세월호 촛불평화행진'을 지켜보던 부산 시민은 박수를 보내거나 행진에 즉석 참가하기도 했다. 한 시민은 기자에게 "아직도 세월호냐? 저 사람들 때문에 차도 제대로 못 다닌다"며 불만을 토로하기도 했다. 

뚜렷한 주관 단체 없이 기획된 행사였다. 이날의 세월호 추모 문화제와 촛불평화행진은 대천마을학교, 맨발동무도서관, 민주수호부산연대북강서지부, 부산참빛학교부모회, 북강서마중물협종조합(화명바보주막), 북구공동육아협동조합(쿵쿵어린이집, 방과후 학교 징검다리), 전교조부산지부북부지회, 전교조부산지부초등북부지회 어린이책시민연대부산동부서부지회 푸른바다이이쿱생협, 더불어 부산 시민의 재능 기부로 치러졌다.

덧붙이는 글 | 세월호 참사의 의혹이 밝혀질 때까지 촛불은 계속될 것입니다. 촛불이 빨리 꺼질 수 있는 날을 기다립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시민기자입니다. 콜포비아(전화공포증)이 있음. 자비로 2018년 9월「시(詩)가 있는 교실 시(時)가 없는 학교」 출간했음, 2018년 1학기동안 물리기간제교사와 학생들의 소소한 이야기임, 알라딘에서만 만날수 있음.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