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통나무 쌓기 작전 중인 농민들 31일 강정마을 해군기지 군 관사 앞 천막 강제철거에 앞서 제주지역 농민, 시민들이 30일 오후 강정해군기지 근처 군관사 앞에 통나무를 쌓고 있다.
▲ 통나무 쌓기 작전 중인 농민들 31일 강정마을 해군기지 군 관사 앞 천막 강제철거에 앞서 제주지역 농민, 시민들이 30일 오후 강정해군기지 근처 군관사 앞에 통나무를 쌓고 있다.
ⓒ 최병근

관련사진보기


해군기지가 지어지고 있는 제주 강정마을에 또 한 번의 위기가 감돌고 있다. 해군은 30일 오전 국방부 정관 명의의 행정대집행 영장을 강정마을회에 전달했다. 이에 맞서 강정마을회, 시민사회단체 등은 강제철거를 저지하겠다고 밝혔다. 특히 농민들은 강제철거 지역 주변에 통나무를 적재하는 등 만반의 준비를 하고 있다.

해군은 이에 앞서 군 관사 공사현장 정문에 설치된 천막 및 차량, 기타 공사장 출입구를 막고 있는 시설물 일체에 대해 지정된 기한인 지난 29일까지 자진 철거할 것을 요구하는 계고장을 강정마을회에 보냈다. 그러나 강정마을주민 및 제주해군기지 반대 범대위가 이에 불응했다. 이에 해군은 오는 31일 오전 중으로 행정대집행을 시행한다고 밝혔다.

강정마을 및 해군기지 저지 범대위 관계자들의 말에 따르면, 이번에 투입되는 용역 인원은 100여명 수준이다. 경찰 병력까지 합하면 행정대집행에 투입되는 해군측 인원만 수 백 여 명에 달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날 행정대집행이 강행 될 경우 해군과 강정주민 간의 물리적 충돌은 불가피한 상황이다.

해군 측은 군 관사 사업부지에 대해 관련 법률에 따라 지난 2014년 10월 14일 보상절차를 완료하고, 서귀포시청과 건축협의 후 군관사 공사를 진행하고 있다.

이러한 해군의 입장에 대해 강정마을회(회장 조경철)는 "군관사 건립에 대한 안건으로 강정마을회가 3회에 걸쳐 주민들의 총의를 묻는 임시총회를 개최해 그 의견을 표명했음에도 여전히 해군은 찬성 측 주민의 의견만 중시한다"며 "마치 군관사 찬성 측이 강정마을 전체 구성원의 절반이라도 되는 것마냥 호도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강정마을회는 "제주해군기지 건설 과정에서 보여줬듯 공권력을 동원하는 방법으로 군관사 농성천막을 철거하고 공사를 밀어붙인다면 결국 주민의 의사를 사법적으로 짓누르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해군의 강제집행이 이어지자 제주지역 시민사회진영은 30일 저녁 강정마을에서 회의를 열고 31일 오전(7시~10시)으로 예정된 강제철거에 강경 대응키로 했다. 전농 제주도연맹 소속 농민들은 통나무를 베다가 강제철거 예정지 근처에 쌓았다.

전농 남원읍농민회 김윤천 회장은 "강제철거 용역들의 접근을 제지하기 위해 통나무를 베고 있다. 강정해군기지 건설을 어떻게든 막아보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제주해군기지 군 관사는 지난 2012년 616 세대로 예정됐다. 하지만 지난해 3월 384세대로, 같은 해 8월 72세대로 규모가 축소된 가운데 현재 터파기 공사가 중단된 상태다.


댓글5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