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박원순-조희연 '학교안전 업무협약 체결' 박원순 서울시장과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이 25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시청 기획상황실에서 열린 '안전한 수학여행 지원 및 학생안전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식'에서 협약서에 서명한 뒤 취재진을 향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이날 박 시장과 조 교육감은 지난 4월 세월호 사고로 인해 고조된 시민들의 불안감과 관련, 학생의 안전을 가장 먼저 생각하는 학교 환경을 만들기 위해 양 기관이 서로 협력할 것을 약속했다.
▲ 박원순-조희연 '학교안전 업무협약 체결' 박원순 서울시장과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이 25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시청 기획상황실에서 열린 '안전한 수학여행 지원 및 학생안전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식'에서 협약서에 서명한 뒤 취재진을 향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이날 박 시장과 조 교육감은 지난 4월 세월호 사고로 인해 고조된 시민들의 불안감과 관련, 학생의 안전을 가장 먼저 생각하는 학교 환경을 만들기 위해 양 기관이 서로 협력할 것을 약속했다.
ⓒ 유성호

관련사진보기


서울시와 서울시교육청은 특수학교 등 안전 취약 학교에 우선적으로 수학여행 때 119 구조·구급대원 동행을 지원하는 등 학교 안전을 위해 협력하기로 약속했다. 

박원순 서울시장과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은 25일 오전 서울시청에서 '학교안전 업무협약 MOU'를 체결했다. 지난 6월 25일, 정책 협력을 논의하기 위해 처음 만난 뒤 2개월 만에 이같은 결실을 맺었다.  

협약내용은 ▲ 119 구조·구급대원 수학여행 동행 지원 ▲ 단위 학교별 재난·안전관리 지원단에 소방인력 참여 ▲ 의용소방대를 활용한 학생·학부모·교직원 대상 기초 안전교육 지원 등의 내용을 담고 있다.

오는 9월부터 시행되는 '119동행프로그램'은 교육청 지정 특수학교 등 '안전취약 학생 우선지원 학교(163개)'이 시범 운영된다. 또, 의용소방대 수호천사를 활용한 체험위주 교육프로그램 등을 마련, 학생, 교직원, 학부모의 기초 안전교육을 지원하기로 했다.

두 기관은 서울시 종합방재센터 등과 협력해 현장 직업체험, 교사 안전 교육, 학교별 재난 상황 공유와 비상 연락체계 구축, 공공기관의 소방안전관리 컨설팅 같은 세부 사업도 약속했다.

박원순-조희연, 교육 협력 사업 첫걸음

박원순-조희연 학교 안전 위해 협력나선다 박원순 서울시장과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이 25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시청 기획상황실에서 열린 '안전한 수학여행 지원 및 학생안전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식'에서 참석자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이날 박 시장과 조 교육감은 지난 4월 세월호 사고로 인해 고조된 시민들의 불안감과 관련, 학생의 안전을 가장 먼저 생각하는 학교 환경을 만들기 위해 양 기관이 서로 협력할 것을 약속했다.
▲ 박원순-조희연 학교 안전 위해 협력나선다 박원순 서울시장과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이 25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시청 기획상황실에서 열린 '안전한 수학여행 지원 및 학생안전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식'에서 참석자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이날 박 시장과 조 교육감은 지난 4월 세월호 사고로 인해 고조된 시민들의 불안감과 관련, 학생의 안전을 가장 먼저 생각하는 학교 환경을 만들기 위해 양 기관이 서로 협력할 것을 약속했다.
ⓒ 유성호

관련사진보기


조희연 교육감은 "세월호 사고의 아픔을 바탕으로 미래 사회를 바꿀 책임 또한 우리 모두에게 있다"며 "그 출발은 당연히 학생들의 안전 분야로 수학여행 지원센터, 학교안전지원단, 학생 안전 조례 등을 서울시와 협력해 마련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박원순 시장은 "국민은 세월호 사고 이전의 시대와는 완전히 다른 새로운 시대를 열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미래의 주인공인 학생들이 안전하게 성장하고 학습할 수 있어야 우리의 미래도 행복으로 가득찰 수 있다, 오늘 협약은 그 출발점"이라고 화답했다.

협약식 이후 박 시장과 조 교육감은 교육 정책 간담회를 갖고 마을결합형 학교, 교육복합타운 등에 대해서 논의를 이어갔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오마이뉴스 사진기자. 진심의 무게처럼 묵직한 카메라로 담는 한 컷 한 컷이 외로운 섬처럼 떠 있는 사람들 사이에 징검다리가 되길 바라며 오늘도 묵묵히 셔터를 누릅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