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실종자 가족 위로하는 박 대통령  박근혜 대통령이 17일 오후 진도 앞바다에 침몰한 여객선 ‘세월호’ 사고의 실종자 가족이 모여 있는 진도체육관을 방문, 부모가 모두 실종된 한 어린이의 뺨을 어루만지며 위로하고 있다.
▲ 실종자 가족 위로하는 박 대통령 박근혜 대통령이 17일 오후 진도 앞바다에 침몰한 여객선 ‘세월호’ 사고의 실종자 가족이 모여 있는 진도체육관을 방문, 부모가 모두 실종된 한 어린이의 뺨을 어루만지며 위로하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네티즌들의 비난과 언론 기사가 침몰한 세월호에서 극적으로 구조된 권아무개(5)양의 가족들에게 상처가 되고 있다.

17일 박근혜 대통령이 극적으로 구조된 권양을 만나는 장면이 공개되자 일부 네티즌들이 '왜 아이가 거기 있느냐'며 비난했고, 이를 한 언론사가 기사화했다. 이 언론사는 인터넷판을 통해 "SNS에서는 사진을 놓고 비판이 이어졌다"며 네티즌들의 반응을 그대로 전했다.

이날 오후 4시쯤 박 대통령은 세월호 침몰 현장을 둘러본 후 실종자 가족들이 있는 진도실내체육관을 찾아 권양을 만났다. 박 대통령이 울고 있는 권양의 얼굴을 쓰다듬는 사진을 본 일부 네티즌들은 "쇼크 때문에 병원에 있다던 아이가 저기에 왜 있냐"고 비난했다.

권양 상태 호전..."언론들 함부로 기사쓰지 말라"

박 대통령을 향해서는 '전시용 사진을 찍은 것 아니냐'며 '동원 의혹'을 제기하는 이들도 있었다. 이는 박 대통령을 향한 것이었지만, 졸지에 권양을 돌보고 있는 고모 등 친척들은  '심리적으로 불안한 아이를 동원'한 사람으로 비쳐졌다.

이에 대해 18일 오전 진도실내체육관에서 만난 권양의 한 고모는 "언론이 어떻게 그렇게 함부로 아이의 사진을 올리고 그런 소리를 기사로 쓸 수 있느냐"며 "우리 심정을 알기는 아느냐. 어떻게 그런 심한 말을 할 수 있느냐"고 따져 물었다. 그는 "앞으로 심리치료도 받아야 하지만... 그런데 아이 가족들의 소식을 듣고 싶으니까 여기(진도실내체육관)에 있어야 하고…"라고 덧붙였다. 그는 시종 낮은 톤이었지만 격앙된 어조였다.

구조된 권모양 '잘먹고 많이 회복' 세월호 침몰사고에서 구조되어 병원에 후송 되었던 권 아무개양(6세)이 18일 오전 전남 진도실내체육관에서 보호자와 함께 머물고 있다. 권양의 부모와 오빠(7세)는 침몰사고로 현재 실종 상태이며 고모 등이 권양의 보호자로 보살피고 있다.
▲ 구조된 권양 '잘 먹고 많이 회복' 세월호 침몰사고에서 구조되어 병원에 후송 되었던 권아무개양이 18일 오전 전남 진도실내체육관에서 보호자와 함께 머물고 있다. 권양의 부모와 오빠(7세)는 침몰사고로 현재 실종 상태이며 고모 등이 권양의 보호자로 보살피고 있다.
ⓒ 이희훈

관련사진보기


또 다른 권양의 고모는 "사고 소식을 듣고 아이를 돌보려고 서울에서 그제(16일) 내려왔다"며 "병원에 있을 땐 아이가 먹은 것을 토해내고 했지만 지금은 괜찮다"고 말했다. 그는 "아이 부모랑 오빠를 찾고 싶은 마음에 17일 퇴원해서 함께 여기로 왔다"며 "박근혜 대통령이 체육관에 와서야 대통령이 온 줄 알았다. 여기 계속 있어야지…"고 말했다.

권양의 사촌언니 오아무개씨도 "이 지역에는 연고가 없어서 아이를 맡길 친척도 없다"며 "아이가 많이 밝아졌다. 오늘, 내일 내 동생이 여기에 오면 아이를 데리고 서울로 갈 것이다"고 덧붙였다.

이날 오전 진도실내체육관에서 지켜본 권양은 음식물을 무리 없이 잘 먹는 모습이었다. 권양은 사촌 언니와 함께 장난을 치며 해맑게 웃기도 했다.

한편 권양은 17일 오후 1시 경에 퇴원한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46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