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안철수 신당' 측 이석형 전 함평군수가 23일 전남지사 출마를 공식선언하고 본격적인 선거전에 돌입했다.
 '안철수 신당' 측 이석형 전 함평군수가 23일 전남지사 출마를 공식선언하고 본격적인 선거전에 돌입했다.
ⓒ 이석형 전 군수(자료사진)

관련사진보기


20일 민주당 이낙연 의원의 출마 선언에 이어 '안철수 신당' 측 이석형 전 함평군수가 전남지사 선거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나비 군수'로 통하는 이석형 전 군수는 23일 오후 전남도의회에서 출마 기자회견을 열고 "전남은 현재에 안주하느냐, 미래로 나아가느냐, 중대한 갈림길에 서 있다"며 "따뜻한 도정, 역동하는 전남을 만들어 가겠다"며 전남시사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기자회견을 통해, 이 전 군수는 민주당 세력을 '낡은 정치'세력으로 규정하고, '새 정치'로 새로운 전남을 건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낡은 정치'로 성장동력 잃어...'새 정치'에 힘 모아달라"

이 전 군수는 "우리 전남은 그동안 기존 정치세력에 무한한 신뢰와 믿음을 보내주었지만 변화를 바라는 소망과 달리 도민의 삶은 철저히 외면당했다"며 "'낡은 정치'의 틈바구니 속에서 전남의 잠재력은 저하되고 성장 동력 또한 힘을 잃었다"고 비판했다.

그는 "밖에서는 늘 매맞고 다니면서 동네에 와서는 대장노릇을 하고 있다, 전남 중진이라는 국회의원들은 국정을 팽개치고 자리 욕심에 혈안이 되어 있다"며 "전남을 보험처럼 여기며 '조강지처, 중진 차출론'을 거론하고 '낡은 정치'의 이익에만 매몰돼 있다"고 민주당 예비주자들을 겨냥했다.

그는 "'새 정치'와 함께 해 달라. 이제 호남도 다른 선택, 좋은 선택을 할 수 있는 길이 열렸다"며 "새 정치의 역사는 민주화의 성지 전남에서부터 시작되어야 한다"고 지지를 호소했다.

그는 '역동하는 전남' '살아 숨쉬는 전남' '미래의 전남'을 비전으로 제시하며, 전남의 청정농축산물과 어업 생산품 수출산업 육성을 위한 해상실크로드의 복원, 의식주 생명산업 육성, 생물의약과 고품질 농축수산물의 식(食)생명산업 육성 등을 제안했다.

그는 "도지사 직속지구인 '새전남준비위원회'를 신설해 미래세대의 도전을 지원하겠다"며 "좋은 청년 일자리, 지역경제 활성화의 숙원 과제를 해결해 갈 것이다"고 밝혔다.

그는 3선 함평군수로 함평나비축제를 전국적인 축제로 발전시켰다는 평가를 받는다. 나비축제의 성공으로 이 전 군수는 '나비군수'로 통한다. 그는 2010년 지방선거 당시 민주당 소속으로 전남도지사에 출마를 선언했지만, 경선 룰에 반발하며 경선 예비후보 등록을 하지 않아 뜻을 이뤄지 못했다.

'안철수 신당' 측 이석형 전 군수의 출마선언으로, 새정치추진위원장인 김효석 전 의원의 출마 여부가 관심이다. 김 전 의원은 현재까지 출마 여부에 대한 분명한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다.

한편 이 전 군수의 기자회견에는 주철현 전 광주지검장, 성수 전남 소상공인 연합회장, 전·현직 전남도의회 의원, 지지자 등 500여 명이 참석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