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반드시 이겨서 아름다운 땅과 고향을 물려줄 것이다" 20일 오후 서울 강남구 한국전력공사 본사 앞에서 '밀양 송전탑 공사 중단 촉구 밀양 주민 상경 기자회견'을 마친 뒤 한전 사장과의 면담이 거절되자, 염형철 환경운동연합 사무총장이 정부와 한전의 밀양 송전탑 공사 강행 중단을 요구하는 피켓을 들어보이고 있다.
이날 고 유한숙씨 유가족과 밀양 송전탑 건설을 반대하며 상경한 밀양 주민들은 "밀양 송전탑 건설 반대를 외치며 세상을 떠나신 고 유한숙 어르신의 죽음 앞에 한전과 정부는 사죄는 커녕, 고인의 죽음을 왜곡하며 기본적인 예의조차 지키지 않고 있다"며 "정부와 한전은 유족들에게 사과하고 탈핵중심의 에너지정책을 수립하라"고 촉구했다.
 [오마이포토] "반드시 이겨서 아름다운 땅과 고향을 물려줄 것이다"
ⓒ 유성호

20일 오후 서울 강남구 한국전력공사 본사 앞에서 '밀양 송전탑 공사 중단 촉구 밀양 주민 상경 기자회견'이 열렸다. 주민들은 한전 사장과의 면담을 요구했으나 거절당했다. 이에 염형철 환경운동연합 사무총장이 정부와 한전의 밀양 송전탑 공사 강행 중단을 요구하는 피켓을 들어보이고 있다.

이날 고 유한숙씨 유가족과 밀양 송전탑 건설을 반대하며 상경한 밀양 주민들은 "밀양 송전탑 건설 반대를 외치며 세상을 떠나신 고 유한숙 어르신의 죽음 앞에 한전과 정부는 사죄는커녕, 고인의 죽음을 왜곡하며 기본적인 예의조차 지키지 않고 있다"며 "정부와 한전은 유족들에게 사과하고 탈핵 중심의 에너지 정책을 수립하라"고 촉구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사진기자. 진심의 무게처럼 묵직한 카메라로 담는 한 컷 한 컷이 외로운 섬처럼 떠 있는 사람들 사이에 징검다리가 되길 바라며 오늘도 묵묵히 셔터를 누릅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