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김진욱씨의 트위터 프로필 사진
 김진욱씨의 트위터 프로필 사진
ⓒ 김진욱씨 트위터

관련사진보기


김진욱씨. 많이 당황스럽죠? 새누리당 청년대표 부대변인으로 임명된 지 하루 만에 자진 사퇴해야 했으니 황당하기도 하고 아쉽기도 할 거예요.

사퇴의 이유가 본인이 트위터에 올렸던 글 때문이라는 것도 받아 들이기가 쉽게 않을 겁니다. 평소 친구들하고 늘 하던 이야기고, 트위터에 올리면 리트윗도 되고, 일베 사이트에 올리면 추천도 받고 했던 이야기인데 왜 그게 문제가 되는지 이해가 잘 안 될 겁니다.

이유가 뭔지 알아야 이런 일이 재발하는 걸 막을 수 있잖아요. 제가 특별히 첨삭지도 해드릴테니까 잘 들으세요. 평소 막말 좀 하면서 새누리당에서 한 자리 차지하고 싶은 마음 있는 다른 젊은이들도 잘 들으세요.

언론에서는 트위터에 올린 글들이 '막말'이고 타인에 대한 '비하'글 이라서 그렇다고 하는데 그건 사실이 아니에요. 김진욱씨의 그런 막말이 어디 하루 이틀이었나요? 새누리당 대학생 위원으로 활동하면서 페이스북 관리를 하는 동안에도 계속 그래 왔었고, 새누리당에서도 분명 그걸 봤을 텐데도 아무도 그걸 지적하는 사람이 없었잖아요.

게다가 김진욱씨의 글들은 정부 여당의 다른 이들에 비하면 가소로운 수준이에요. 윤창중 전 청와대 대변인 기억 나시죠? 대통령 방미 수행 중 성추행 사건으로 물러나긴 했지만 대변인 임명 이전의 그 분 막말도 장난 아니었어요.

"이런 '정치적 창녀'들이 장관 자리 꿰차면 문재인 정권, 얼마 가기나 하겠는가?" 이건 지난 대선 때 문재인 후보를 지지한다고 밝힌 정운찬 전 총리와 윤여준 전 장관을 두고 쓴 칼럼의 한 대목이에요. "<안철수의 생각>이란 책을 보면 한마디로 젖비린내 난다. 입에서 어린아이, 젖냄새가 풀풀 난다." 이건 방송에서 안철수 후보를 두고 한 말이고요.

김진욱씨가 문재인 후보를 두고 쓴 "희대의 네크로멘서(좀비 주술사) XX가"나 "트위터보면 구라선동하는 좌좀들이 많다" 같은 말과 별로 수준이 다르지 않죠? 그런데 윤창중은 청와대 대변인으로 발탁이 되었잖아요.

이번에 새로 임명 받은 김기춘 청와대 비서실장은 또 어떻구요. "(YS가 떨어지면) 다들 영도 다리에서 떨어져 죽어야 한다." "(노무현 대통령은) 사이코다. 자기 감정도 조절하지 못하고 자제력이 없다. … 그러니 나라가 이 꼬라지지."

어때요? 김진욱씨가 쓴 "한심합니다, 운지하세요 부엉이바위에서" "원숭이가 화나면? 우끼끼끼 앞으로 병나면 저 부르세요"와 비교해 봐도 전혀 꿀릴 게 없는 엄청난 막말 아닌가요? 김진욱씨는 트위터에 개인 자격으로 쓴 글이지만, 김기춘 실장의 말 중 앞의 것은 부산의 고위 공직자들 모아 놓고 지역감정 자극하기 위해 한 말이고, 뒤의 것은 국회의원 신분으로 의원총회 장소에서 한 말이에요. 사안의 중요도를 따지자면 비교조차 불가능 해요.

똑같은 막말을 하고도 한 명은 청와대 대변인에 또 다른 한 명은 청와대 비서실장에 임명 되는 데 아무런 문제가 없었는데, 김진욱씨는 새누리당 청년대표 부대변인 조차 못 하게 한다면 형평성에 문제가 있잖아요.

그래서 제가 첨삭지도 해 드리는 거예요. 김진욱씨의 막말이 문제가 아니었어요. 그 여러 막말 가운데 딱 하나 정부여당의 심기를 건드린 게 있었어요.

김진욱씨가 본인 트위터에 올린 막말 중에는 박근혜 대통령과 관련된 것도 있다.
 김진욱씨가 본인 트위터에 올린 막말 중에는 박근혜 대통령과 관련된 것도 있다.
ⓒ 김진욱씨 트위터

관련사진보기


"한명숙하고 박근혜, 이정희 못봤냐? 여자가 날뛰면 나라가 망한다. 쓰레기 같은 X 발끈했냐"

왜 이게 문제인지 알겠어요? 여기에 박근혜 대통령이 들어가 있잖아요. 한명숙 전 총리나 이정희 대표만 언급했어야 했어요. 게다가 "발끈" 이라뇨. 박 대통령이 떠오르는 말은 삼가야죠. 어떤 막말을 하더라도 정부 여당에서 자리를 맡는 데는 상관없지만 박 대통령에 대한 부정적인 언급을 하는 순간, 어떤 자리도 맡을 수가 없게 되는 거예요.

윤창중 전 대변인이 박 대통령에게 부정적인 말을 하는 걸 들어본 적이 있나요? 김기춘 실장은 친박 원로 그룹 7인회의 일원이에요. 그들이 다른 이들에게는 입에 담기 어려운 막말을 퍼부어도 박 대통령에게는 충성을 다 하죠. 그런 충성은 못 보여줄 망정 박 대통령을 다른 이들과 묶어서 욕을 했으니 수습불가예요.

김진욱씨의 막말 리스트에 박 대통령에 대한 언급이 없었다면 일부 언론에서 잠시 소란만 났다가 금방 잠잠해졌을 거예요. 새누리당에서도 굳이 사퇴를 요구하지 않았을 거고요. 부대변인 자리가 모두가 관심을 가지고 이야기 할 만큼 대단한 자리는 아니니까요.

23살의 나이에 한 번 좌절을 맛 봤다고 실망하지는 말아요. 김기춘 실장은 1939년 생인데도 박 대통령에 대한 충성심 하나로 비서실장 되잖아요. 지금부터라도 더 열심히 막말을 갈고 닦아서 재기를 노려 보세요. 정부 여당이 막말에 재능이 있는 이들을 특히 선호하는 것 같으니 기회는 자주 올 거예요. 야당과 국민을 대상으로 한 막말은 괜찮지만, 박 대통령에 대한 막말은 절대 안 된다는 것만 잊지 않으면 돼요.

원래 첨삭뉴스에선 글이든 말이든 점수를 주거든요. 그런데 차마 김진욱씨의 글만큼은 점수를 줄 수가 없네요. 이유는 말 안 해도 알죠?

※ 뱀발 : 오마이뉴스와의 통화에서 "사회 활동이 적고 공직을 맡을 거라고 생각을 못해 대비하지 못했다, 죄송하고 반성하고 있다"고 했다면서요? 김진욱씨의 말들은 공직을 맡지 않는다면 해도 될 법한 말들이 아니라, 공직과 상관없이 인간이라면 지켜야 할 최소한의 금도조차 넘은 말들이에요. 무엇을 반성해야 할지부터 다시 고민해 보길 권해요.


댓글2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