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노르웨이의 작가 잉바르 암비에르센이 쓴 <엘링, 천국을 바라보다>는 사랑스런 소설이다. 등장인물 중 그 누구도 나쁜 짓을 하지 않으며 가슴 졸이게 하는 사건이 발생하지 않는다. 그런데도 흥미진진하다. 그렇다고 교훈적인 태도를 취하고 있지도 않고 뭔가 깊이 있는 철학적 성찰을 보여주지도 않는다.

그렇지만 이 책을 읽고 나면 분명히 얻을 것이 두 가지 있다. 하나는 내 삶뿐만이 아니라 모두의 삶이 겨우 간신히 앞일을 해결하면서 나아가는 험난한 항해라는 불행한 진실이고, 다른 하나는 그 험난한 항해 속에서도 우리는 서로 '친구'가 될 수 있다는 다행스런 진실이다. 꼭 훌륭한 사람이 아니더라도 훌륭한 친구는 될 수 있다는 멋진 사례를 <엘링, 천국을 바라보다>를 통해서 발견할 수 있다.

주인공은 전화걸기도 힘들어하는 사회 부적응자

 <엘링, 천국을 바라보다> 표지
 <엘링, 천국을 바라보다> 표지
ⓒ 푸른숲

관련사진보기

이 소설의 주인공인 엘링은 전화걸기나 공중이 이용하는 장소에 발을 들여놓는 일상적 행동들도 실행하기 두려워하는 이른바 '사회부적응자'다. 대개 이런 인물이 등장하면 사회비판적인 소설이 되기 일쑤지만 <엘링, 천국을 바라보다>는 훨씬 더 소박한 스타일로 이야기를 풀어 나간다.

엘링은 사회부적응자이지만 보통 사람보다 훨씬 섬세한 감수성의 소유자이기도 하고 이런 면이 나중에 그를 '사우어크라우트 시인'이 되게 만든다.('사우어크라우트'는 소금에 절인 양배추를 발효시킨 서양식 김치다. 왜 그가 '김치 시인'이 되었는지는 책을 통해 확인해보는 게 훨씬 유익하다.)

초식남 엘링, 육식남 키엘

엘링에게는 룸메이트인 키엘이 있다. 섬세한 감수성의 초식남인 엘링과 달리 키엘은 성욕과 식욕이 굉장히 왕성한 육식남이다. 사소한 일들로 티격태격 싸우기도 하지만 둘은 '피를 나눈 형제'로서 끈끈한 우정을 과시한다.

둘 사이의 우정은 신경림 시인이 쓴 <파장(罷場)>에 나오는 한 구절 '못난 놈들은 서로 얼굴만 봐도 흥겹다'를 떠오르게 한다. 사람들은 서로 다를 수밖에 없지만 같이 살아가야 한다, 그리고 서로 도와야 한다는 평범한 삶의 진리를 이 둘은 때로는 희극적으로 때로는 가슴이 뭉클하게 보여준다.

사회부적응자이자 오슬로 시의 생활보조금 수혜자인 이 둘에게 어느 날 새로운 임무가 떨어진다. 이들의 집 앞에 어떤 여자가 술을 마신 채 쓰러져 있었던 것이다. 이 여자의 이름은 레이둔. 엘링과 키엘은 바로 자기 위층에 사는 레이둔을 집에 잘 데려다준다. 여기서 끝나지 않고, 키엘과 레이둔이 사랑에 빠지게 되고 이 둘의 사랑을 엘링이 도와주면서 소설은 점점 더 흥미로워진다.

우정이 있어 외롭지 않은 소외자들

눈여겨 봐야 할 또 한 명의 인물로는 엘링에게 영감을 불러 일으켜주고 사회적인 인간으로서 자신감을 불러 일으켜준 알폰소가 있다. 그와 엘링은 시낭송의 밤에서 만나서 나이를 떠난 친구가 된다.

이후 알폰소는 엘링과 키엘, 레이둔의 조력자로 이 소설의 마지막까지 등장한다. 오슬로 시 공무원으로서 엘링과 키엘의 생활을 감독하는 프랑크에 따르면 알폰소는 도서관같이 꾸며진 집에서 먼지와 함께 먼지가 될 날을 기다리며 살아가는 괴짜 노인이다.

<엘링, 천국에 가다>는 이렇게 네 명의 주요 등장인물이 아주 사소한 일상 속에서 서로를 이해하고 도우며 우정을 쌓아가는 알콩달콩한 이야기들로 이뤄져 있다. 그렇다고 이 소설을 아주 가벼운 심심풀이 읽을거리로 생각해서는 곤란하다. 옮긴이의 말에도 나와 있지만 이 소설의 가장 큰 미덕은 사회부적응자인 엘링의 생각이 우리와 크게 다르지 않으며 어떤 때에는 우리가 미쳐 생각하지 못했던 성찰을 하기도 한다는 점이다.

예컨대 314~316쪽에 걸쳐 나오는 장면은 모르는 사람들 사이의 소통에 관한 진정으로 멋진 묘사이다. 절대 그 장면을 먼저 찾아서 읽지 마시고 참고 참아서 그 장면에 도달해서 감동을 느껴보기를 권한다.

끝으로 이 소설에는 노르웨이이기 때문에, 최고의 복지수준의 국가가 배경이기 때문에 성립되는 이야기가 많이 나온다. 가장 취약한 계층에게 인간적인 삶을 영위할 수 있도록 배려하면 그 배려한 사람들의 삶마저 훨씬 아름다워진다는 진실을 이 소설은 낮은 소리로 들려준다.

덧붙이는 글 | 잉바르 암비에른센, 한희진 옮김, <엘링, 천국을 바라보다>, 푸른숲, 2008. 값 10,000원



엘링, 천국을 바라보다 - 시즌 3

잉바르 암비에른센 지음, 한희진 옮김, 푸른숲(2008)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인하대 문화콘텐츠문화경영학과, 강원대 영상문화학과 강사입니다. 공저로 <문학으로서의 텔레비전 드라마>가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