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국회가 29일 일본의 야스쿠니 신사참배와 침략사 부정 망언 등을 규탄하는 결의안을 통과시켰다.

앞서 아소 부총리 등 일본 국회의원 168명 등이 A급 전범이 합사돼 있는 야스쿠니 신사를 참배하고 아베 총리가 "침략의 정의는 정해져 있지 않다"며 일본의 식민지배와 침략전쟁을 사죄한 무라야마 담화 수정 의지를 밝힌 것을 겨냥한 결의안이다.

국회는 이날 오후 본회의를 열고 '일본 각료 등의 야스쿠니 신사 참배와 침략전쟁 부인 망언 규탄 결의안'을 재석 289명 중 찬성 238명, 기권 1명으로 채택했다. 그러나 기권표를 던진 김경협 민주통합당 의원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결의안 취지에는 동의하지만 야스쿠니 신사 참배 정치인들에 대한 입국 금지를 촉구하는 결의안을 냈는데 이번 결의안에서 이 내용이 빠졌다, 이제 실효성 있는 조치가 필요한 때라고 생각한다"며 기권 사유를 밝혀, 사실상 만장일치로 결의안이 통과된 것이나 다름 아니다.

국회는 결의안을 통해 야스쿠니 신사 집단참배와 아베 총리의 군국주의 침략전쟁 부인 망언에 대해 "도를 넘은 비이성적 망동과 망언"으로 규정했다. 또 "일본의 일부 각료 및 국회의원들이 몰염치한 망언과 망동을 계속하는 것은 미래지향적인 동북아 우호선린관계의 구축에 심대한 부정적 영향을 초래할 것"이라며 "잘못된 군국주의 망령의 부활을 방치할 경우, 일본은 향후 아시아의 책임있는 국가로서의 지위를 모두 상실하고 국제사회로부터 고립과 비난을 면치 못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아울러, "일본의 책임 있는 인사들이 일본 자신의 미래와 아시아의 미래를 위해 더 이상 태평양전쟁의 전범을 참배하는 비이성적 망동과 부정할 수 없는 과거를 부정하려는 어리석은 망언을 중지하라"며 철저한 반성과 진심에서 우러나온 사죄를 표명하라고 촉구했다.

국회는 또 정부를 향해 "일본의 군국주의 회귀 움직임에 대해 모든 외교적 수단을 동원하여 실질적이고 효과적인 강력한 조치를 취하라"고 촉구했다. 또 "대한민국 국회는 일본 부총리 등의 야스쿠니 신사 참배와 일본 총리의 망언에 대해 아시아 각국과 그 국민, 그리고 국제사회가 문제의 심각성을 깊이 인식하고 함께 대처해 나갈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