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서울=정아란 기자) 국회 여성가족위가 8일 개최한 전체회의에서는 최근 사회적 이슈로 부상한 '나꼼수 비키니 시위'가 도마 위에 올랐다.

새누리당과 자유선진당 의원들은 팟캐스트 방송 '나는 꼼수다'(나꼼수)가 정봉주 전 민주당 의원의 구명을 요구하는 '비키니 1인 시위' 논란을 두고 성희롱이 아니라고 주장한 데 대해 여성가족부의 대응이 부적절했다고 지적했다.

자유선진당 박선영 의원은 "이번 사태에 대해 여성가족부가 공식적으로 입장을 발표하지 않은 것은 매우 유감"이라며 "여성문제이면서 인권문제인데 여성단체들도 별다른 의견을 표명하지 않았다"고 꼬집었다.

새누리당의 김소남 의원은 "사회적 약자인 여성의 몸을 선정적으로 이용할 수 있다고 생각하는 인식 자체가 문제가 아니겠느냐"고 주장했다.

같은 당 이애주 의원도 "저도 상당히 불편했다. 지금 '나꼼수'에 (비판적으로) 말하는 사람은 모두 나쁜 사람으로 여겨진다"며 "여성가족부도 큰 책임이 있다고 생각한다"고 지적했다.

김금래 여성가족부 장관은 이에 대해 "여성을 성적대상화한 부분은 매우 유감으로 생각한다"며 "이런 논란이 정치적으로 이용되기도 하기에 공식적으로 입장을 표명하지 못한 것도 유감"이라고 밝혔다.

반면 민주통합당 의원들은 정부가 6일 발표한 '학교폭력근절종합대책'을 집중적으로 질의했을뿐 '나꼼수 비키니 시위'에 대한 언급은 삼가 눈길을 끌었다.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태그:#김금래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