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비상걸린 한전 전국 곳곳에 정전사태가 발생한 15일 오후 서울 강남구 삼성동 한국전력거래소 중앙급전실에서 직원이 분준히 움직이고 있다.

15일 대규모 정전 사태가 '북한 소행'이라는 송영선 미래희망연대 의원 발언이 해프닝으로 끝난 가운데 이번엔 한 보안 전문 업체에서 중국 해커가 벌인 사이버 테러라고 주장하고 나섰다. 

 

"전력시험센터 서버 악성코드 감염... 정전 사태 연관 가능성" 

 

보안 소프트웨어 개발 업체인 큐브피아는 16일 오후 기자간담회에서 고창전력시험센터 내부 서버가 악성코드에 감염된 점을 들어 이번 정전 사태가 외부 해커 소행일 가능성이 높다고 주장했다.

 

권석철 큐브피아 대표는 이날 오후 <오마이뉴스>와 전화 통화에서 "지난 3일 중국의 한 해킹 관련 사이트에서 전력연구원 산하 고창전력시험센터 서버가 악성코드에 감염된 사실을 보여주는 동영상을 찾아내 국정원에 신고했다"면서 "국정원은 지난 9일 해당 서버에 조치가 이뤄졌다고 밝혔지만 문제를 완전히 해결하지 못했을 수도 있다"고 밝혔다.  

 

권 대표는 "고창시험센터 서버가 한국전력 내부망과 연결돼 전력 사용량을 실제보다 부풀려 과부하처럼 보이게 만들어 전기 공급을 중단시켰을 가능성이 있다"고 주장했다.

 

한전 "서버 분리... 전력 사용량 인위적 조정 불가능"

 

이에 한국전력공사 홍보팀 관계자는 "15일 정전 사태는 발전량이 부족해서 발생한 것이지 외부 해킹과 무관하다"면서 "한국전력연구원 서버와 전력거래소 서버가 분리돼 있어 영향을 줄 수 없고 전력 사용량을 인위적으로 조정하는 것도 불가능하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만약 해킹으로 대규모 정전 사태를 일으키려면 차라리 발전소 시스템을 다운시켜야 했을 것"이라고 전력 사용량 조작 가능성을 일축했다.

 

지난 3.4디도스 공격 당시 보안 프로그램을 개발했던 한 보안업체 관계자는 "(고창연구센터를 공격한) 악성코드가 발견됐다면 이미 보안 프로그램이 나왔을 텐데 아직까지 악성코드가 발견됐다는 보고를 받은 적도 없고 이 문제로 한국전력이나 국정원에서 연락 받은 내용도 없다"고 밝혔다.

 

이에 권 대표는 "전력연구원 서버에 접근이 차단된 상황에서 악성코드를 확보할 수 없어 치료 프로그램도 개발하지 못 했다"면서 "2003년 해킹으로 미국 뉴욕에서 정전 사고가 발생한 것처럼 외부 해킹에 따른 정전 사태 가능성을 완전히 배제할 수 없다"고 밝혔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사회부에서 인권 분야를 주로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