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 군포시 당동 물류창고화재 현장 12일오전 10시 경 군포시 당동 소재 물류 창고에서 일어난 화재를 진압하기 위해 소방관들이 애를 쓰고 있다.
ⓒ 김정섭

관련영상보기


12일 새벽 1시경 군포시 당동에 소재한 대형 물류 창고에서 화재가 났다.

이날 오전까지 계속된 화재로 물류창고 4개 중 3개를 전소했으며 8억원 이상의 재산피해가 났다.

불길을 잡기 위해 군포시, 의왕시, 안양시 등 인근 소방서에서 40여대의 소방차와 소방관 230여명이 현장에 투입돼 진화작업에 나섰다. 새벽부터 비가 내렸지만, 창고 안에 인화물질이 가득 차 오후 3시 현재까지도 불길이 잡히지 않고 있다. 소방당국은 물류창고 근처에 있는 유류저장탱크로 불길이 번지지 않도록 진화작업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화재의 원인과 인명피해는아직 밝혀지지 않고 있다.

 화재현장 모습.
 화재현장 모습.
ⓒ 김정섭

관련사진보기


 12일 새벽 한시경 시작된 군포시 물류 창고 화재는 인화물질로 인해 불길이 좀처럼 잡히지 않고 있다.소방관들이 화재 진압에 나서고 있다.
 12일 새벽 한시경 시작된 군포시 물류 창고 화재는 인화물질로 인해 불길이 좀처럼 잡히지 않고 있다.소방관들이 화재 진압에 나서고 있다.
ⓒ 김정섭

관련사진보기


 12일 새벽 한시경 시작된 군포시 물류 창고 화재는 인화물질로 인해 불길이 좀처럼 잡히지 않고 있다.소방관들이 화재 진압에 나서고 있다.
 12일 새벽 한시경 시작된 군포시 물류 창고 화재는 인화물질로 인해 불길이 좀처럼 잡히지 않고 있다.소방관들이 화재 진압에 나서고 있다.
ⓒ 김정섭

관련사진보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