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오마이뉴스는 개인의 일상을 소재로 한 생활글도 뉴스로 채택하고 있습니다. 개인의 경험을 통해 뉴스를 좀더 생생하고 구체적으로 파악할 수 있습니다. 당신의 이야기가 오마이뉴스에 오면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오후 3시. 약속을 하기엔 너무 늦고 그렇다고 남은 시간을 오롯이 보내기엔 이른 시간이다. 집안 식구들 모두 각자의 약속으로 집을 나가고 유난히 커보이는 거실에서 나는 전화번호부 수첩을 뒤적인다. 이 수첩 속에 적힌 누가 나를 이곳으로부터 탈출시켜 줄 것인지. 또르륵 또르륵 핸드폰의 신호는 가지만 받지 않는 전화가 태반이고, 다들 도심의 어딘가에서 자신들의 시간을 보내고 있다. 후텁지근한 더위 속에 그렇게 휴일이 간다.

2001.8월의 어느 휴일에

태그: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