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21 10:01최종 업데이트 20.09.21 10:01
  • 본문듣기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4일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발언을 마친 뒤 마스크를 쓰고 있다. ⓒ 연합뉴스


■ 9월 21일 헤드라인
 
▲대다수 종이신문들은 문 대통령 '공정' 발언을 조명했다. 문 대통령은 19일 '제1회 청년의 날' 기념식에서 '공정'을 37회 언급한 바 있다. 언론은 추미애 법무부장관 아들 의혹과 공정을 대비시키며 부정적 기사와 칼럼을 쏟아냈다.
 
▲정치권과 언론의 추 장관 아들 의혹 공방은 9월 내내 이어지고 있다. 그러나 여론에 미치는 영향은 그리 크지 않은 것 같다. 문 대통령 지지율은 40% 중후반으로 역대 대통령 가운데 가장 높고, 민주당 지지율은 총선 전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정치권 안팎에선 효과가 없는데도 문 대통령 때리기가 계속되는 이유를 대략 네 가지라고 보는 듯하다. 첫째, 문 대통령을 때리는 뉴스는 댓글, 많이 본 뉴스 등 포털에서 반응이 뜨겁다. 둘째, 보수 야당과 언론의 이해관계가 일치한다.
 
▲셋째, 60대 이상과 기득권 등 종이신문 주요 독자 입맛에 맞추기 위한 방편이다. 넷째, 임기후반 반사효과를 기대한 관행 때문이다. 문 대통령은 임기 4년차 2분기에 들어서 있다. 아직 레임덕 징후는 나타지 않고 개혁 지속 여론은 상당하다.
 
■ 오늘 대한민국은
 
▲문 대통령은 오늘 국정원·검찰·경찰 개혁 전략회의를 주재한다. 추미애 법무부장관 참석을 놓고 일부 언론은 '검찰개혁 힘 실어주기'라고 해석했다. '문 대통령 지킴이' '검찰 개혁 수호' 40대 콘크리트 지지자들을 국민일보가 1면에 썼다 ▲문 대통령은 19일 '제1회 청년의 날' 기념사에서 '공정'을 37회 강조했다. 'BTS 불러놓고 불공정 분노 공감?'… 청년 못 보듬은 '청년의 날'을 서울신문이 보도했다 ▲문 대통령은 SNS에서 9·19 평양공동선언 2주년 메시지에서 남북대화 재개 희망을 피력했다.
 
▲전국 거리두기 2단계가 27일까지 유지된다. 20대 여성 4월초 재확진… 첫 재감염 의심사례를 다수 언론이 보도했다. 추석 고속도로… 휴게소는 테이크아웃, 통행료는 유료로 전환한다. 추석 거리두기 자발적 확산을 동아일보가 1면에 썼다.
 
▲재난지원금 28~29일 1차 지급… 정부는 대상자에게 문자로 안내한다. 아동 20만원 추석 전 지급, 올해 문 연 가게는 일러야 내달에 지급한다고 중앙경제가 전했다 ▲코로나 이후 자영업 생존기간이 6개월 단축됐다고 국민일보가 1면 보도했다 ▲고삐 풀린 현금복지… 4년간 55% 급증했다고 매일경제가 전했다.
 
▲'30조 재정 일자리 사업에서 세금이 줄줄이 샌다'고 고용정보원 자료를 인용해 한국경제가 1면에 전했다 ▲'운용역 대마초' 국민연금이 대국민 사과했다 ▲석유공사 상반기 순손실 1.2조… 완전자본 잠식을 서울경제가 보도했다 ▲전기차·로봇배송… 3기 '물류' 신도시로 조성된다고 머니투데이가 1면에서 조명했다.
 
▲'약자 보듬은 '법의 거인' 잃었다'… 미국 고 긴즈버그 대법관 추모 물결을 다수 언론이 보도했다 ▲0.001g만 먹어도 죽는 치명적 독극물이 트럼프 배달 전에 적발됐다 ▲아베 본색… 총리 퇴임 사흘 만에 야스쿠니 참배를 다수 언론이 전했다 ▲미국은 대이란 제재 복원을 일방적으로 선언했다 ▲중국의 반격, 미국 기업 블랙리스트 추진을 조선일보가 1면에 썼다 ▲영국, 두 번째 봉쇄령 검토… '방역 모범국' 독일에서 환자가 폭증하고 있다.
 
■ 오늘 여의도 국회와 정치권은
 
▲민주당이 '공정경제 3법을 정기국회에서 처리할 것'이라고 다수 언론이 주요뉴스로 보도했다 ▲국민의힘은 '공정경제 3법'을 둘러싸고 내부 진통을 겪고 있다 ▲'공정경제' 이름으로… 거여가 규제법안을 석 달 새 120건을 쏟아냈다고 파이낸셜뉴스가 전했다 ▲4차 추경 D-1… '통신비 2만원' vs '무료백신' 여야 대치가 이어지고 있다 ▲피감기관 출석 50명 제한… 망신주기 '호통국감' 사라질 가능성을 머니투데이가 썼다 ▲'온라인 그루밍 처벌법' 입법 요구를 세계일보가 1면에 전했다.
 
▲이재명 경기지사-조세재정연구원 지역화폐 공방이 정치권으로 확전했다 ▲민주당은 김홍걸 의원 출당에 이어 이상직 의원 징계 수순을 밟고 있다 ▲국민의힘은 박덕흠 의혹에 신중한 입장을 보이고 있다 ▲소녀상 기금 김제동 강연비 지급… 민주당 이규민 의원 '기부금품법 위반' 검찰 수사를 일부 언론이 보도했다.

■ 오늘 정부와 검찰·경찰·법원은
 
▲공정위는 가구·도서출판·보일러 대리점 25%가 '판매목표 강요 등 본사 갑질 경험'이 있다고 밝혔다 ▲고소득 사업자 숨긴 소득액… 10년간 10조라고 경향신문이 국회자료를 인용해 1면에 썼다 ▲'IPO과열'에 깐깐해진 금감원을 서울경제가 전했다 ▲고용부는 방과 후 강사 노조를 합법 노조로 인정했다 ▲국토부는 드론을 이용한 앱 주문-배송을 시연했다 ▲환경부는 2050년 홍수피해가 4년마다 되풀이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검찰, 추 장관 아들 3차 휴가 문의 때 '구두 승인' 잠정 결론을 경향신문이 보도했다 ▲법무부 TF는 '검찰의 범죄정보 수집을 위한 재소자 조사 금지'를 권고했다 ▲검경수사권 조정 입법예고 마무리… 경찰 '잇단 반대에도 원안 유지' 반발을 동아일보가 전했다 ▲검찰은 '민주당만 빼고' 칼럼을 쓴 임미리 고대교수에 기소유예 처분했다 ▲'사법행정권 남용' 잇단 무죄… '기소 무리수' vs. '제 식구 감싸기'를 세계일보가 썼다 ▲경찰청은 순경 시험문제 유출에 사과했다.
 
■ 오늘 세계 경제와 우리 기업은
 
▲트럼프가 '틱톡-오라클 합의 승인'으로 일자리 2.5만개를 확보했다고 다수 언론이 전했다 ▲중국 위안화 '급가속'이 한국 경제엔 '양날의 칼'이라고 한국일보가 전했다 ▲집적도는 가라… AI 연산능력, 반도체 성능의 새 가늠자를 한겨레신문이 썼다.
 
▲환율하락 수출업계 긴장… 1100원대 '비상 시나리오' 가동을 파이낸셜뉴스가 보도했다 ▲동학개미의 힘… 코스피, 6개월간 'V자 반등'을 경향신문이 보도했다 ▲반·디·폰 '펜트업(pent-up) 효과'… 3분기 예상 초월 깜짝쇼를 중앙경제가 전했다 ▲대출 조이기 나선 은행… 신용대출 잔액이 하루새 2400억 감소했다 ▲실버, 디지털 금융 혜택 소외를 이데일리가 1면에 썼다 ▲재택근무 실험 반년 '뉴노멀 정착' '워라밸 실종'으로 호불호가 갈렸다고 한국일보가 1면에 전했다.
덧붙이는 글 필자는 시대정신연구소장으로 이 글은 또바기뉴스(ddobaginews.com)에서도 볼 수 있습니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