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12.13 11:29최종 업데이트 20.02.26 16:40
  • 본문듣기

박주민 의원(왼쪽)과 강병원 의원. ⓒ 은평시민신문


서울 은평구 국회의원 박주민 의원(더불어민주당, 초선)과 강병원 의원(더불어민주당, 초선)이 지난 2018년 한 해 동안 지출한 정치자금은 각각 2억6702만원, 2억629만원으로 나타났다. 사용 내역 분석 결과, 박주민 의원은 인건비에, 강병원 의원은 홍보비에 지출을 많이 했다.

다음은 <오마이뉴스>에서 선거관리위원회에 정보공개를 청구해 입수한 20대 국회의원들의 '2018년 정치자금 수입·지출부'를 바른지역언론연대에 제공하고, 이를 본지가 분석한 결과다.

20대 국회는 2018년 지난해 정치자금으로 총 419여억 원을 사용했으며, 국회의원 1인당 평균 사용액은 1억 3586만원이었다. 은평구 국회의원인 박주민 의원은 2억6702만원, 강병원 의원은 2억629만원을 써, 평균보다 7천만원에서 1억원 가량 상회하는 수준으로 지출했다.

의원별 세부 지출 내역을 살펴보면, 박주민 의원은 인건비에 7147만원, 홍보비에 7000만원, 사무실 관련 비용 4772만원, 정치 활동비 3812만원, 차량 유지비 1808만원, 정책 비용 797만원, 언론 관련비용 466만원, 교통비 449만원, 간담회 347만원, 후원금에 100만원 등을 사용했다.

강병원 의원은 홍보비에 1억1206만원, 사무실 관련 비용 4300만원, 후원금 1561만원, 언론 관련비용 1208만원, 인건비 785만원, 간담회 600만원, 정책 비용 455만원, 차량 유지비 367만원, 정치 활동비 100만원, 교통비 43만원 등을 사용했다.

홍보비에는 문자·의정보고회 관련 비용 등이 포함되며, 인건비에는 직원 급여·상여금 및 수당이 포함된다. 정책 비용은 법안해설 정책 자료나 간담회 발제비 등을 말하며, 언론 관련비용은 신문·잡지 구독, 기자식대 등을 뜻한다. 사무실 관리비는 비품 및 인테리어, 식대비, 임대료 및 관리비 등을 말한다.

의원별 세부 지출 내역 ⓒ 은평시민신문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이 기사는 연재 국회의원 정치자금 공개(2012-2020) 에서도 볼 수 있습니다.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