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마이포토] '아바타: 물의 길' 시고니 위버, 전사의 눈빛

등록 22.12.09 11:35l수정 22.12.09 11:35l이정민()

[오마이포토] '아바타: 물의 길' 시고니 위버 ⓒ 이정민


시고니 위버 배우가 9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의 한 호텔에서 열린 영화 <아바타: 물의 길> 내한 기자회견에서 질의하는 기자를 찾고 있다.

<아바타>의 후속편인 <아바타: 물의 길>은 판도라 행성에서 제이크 설리와 네이티리가 이룬 가족이 겪게 되는 무자비한 위협과 살아남기 위해 떠나야 하는 긴 여정 및 전투, 그리고 견뎌내야 할 상처에 대한 이야기이다. 제임스 카메론 감독이 전편에 이어 13년 만에 선보이는 메가폰을 잡았다. 14일 전 세계 최초 개봉. 
 

'아바타: 물의 길' 조 샐다나-시고니 위버 조 샐다나와 시고니 위버 배우가 9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의 한 호텔에서 열린 영화 <아바타: 물의 길> 내한 기자회견에서 질의하는 기자를 찾고 있다. <아바타>의 후속편인 <아바타: 물의 길>은 판도라 행성에서 제이크 설리와 네이티리가 이룬 가족이 겪게 되는 무자비한 위협과 살아남기 위해 떠나야 하는 긴 여정 및 전투, 그리고 견뎌내야 할 상처에 대한 이야기이다. 제임스 카메론 감독이 전편에 이어 13년 만에 선보이는 메가폰을 잡았다. 14일 전 세계 최초 개봉. ⓒ 이정민

 

'아바타: 물의 길' 시고니 위버 시고니 위버 배우가 9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의 한 호텔에서 열린 영화 <아바타: 물의 길> 내한 기자회견에서 질의응답 시간을 갖고 있다. <아바타>의 후속편인 <아바타: 물의 길>은 판도라 행성에서 제이크 설리와 네이티리가 이룬 가족이 겪게 되는 무자비한 위협과 살아남기 위해 떠나야 하는 긴 여정 및 전투, 그리고 견뎌내야 할 상처에 대한 이야기이다. 제임스 카메론 감독이 전편에 이어 13년 만에 선보이는 메가폰을 잡았다. 14일 전 세계 최초 개봉. ⓒ 이정민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