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공유하기
시가 끓는 시간
시와는 거리가 멀었던 직장인입니다. 서른 다섯 해의 삶에 스며든 것에 비추어 한 편의 시를 새롭게 해석하고 글을 씁니다.
연재기자정보 (1)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