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람

바람(baram1177) 기자

교육현장을 떠나니 다양한 삶의 모습이 보입니다. 순간을 포착하고 싶고, 책과 영화, 우리 사회의 이야기를 글로 전하고 싶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