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승훈

김승훈(waysofwriting) 기자

안다는 것은 무지의 공간을 좁히는 것이 아니라 배제의 공간을 줄이는 것이다.

최근 활동 정보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