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순영

홍순영(ssoonyoung) 기자

생각의 흐름대로 하루를 살아갑니다. 지금 이순간에 가장 집중하며 온몸의 감각이 살아나는 시간을 누리고 있는 중입니다.

댓글

소셜댓글 도입(2013.7.29 16:30) 이후 오마이뉴스 아이디로 로그인해서 남긴 소셜댓글만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다른 소셜 계정을 이용해 남긴 댓글은 라이브리 사이트의 마이페이지를 통해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