댓글38
원고료주기

사회적 약자 수시 특별전형에 대한 국민여론 ⓒ 리얼미터

  
대입 '정시 확대' 여론이 매우 높은 속에서도 '사회적 약자'를 위한 '수시 전형'은 확대해야 한다는 여론이 약간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확대'와 '축소' 여론이 오차범위 안에서 팽팽하게 엇갈렸다.
 
50대·진보층은 확대가 다수 
 

'정시확대 반대! 교육 불평등 해소와 시험 만능 입시경쟁교육 철폐를 위한 공동기자회견'이 지난 10월 28일 오후 청와대 분수대앞에서 교육희망네트워크, 전교조, 참교육학부모회 등 교육단체 회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 권우성

 
5일 <오마이뉴스>는 여론조사 전문기관인 리얼미터에 의뢰해 '사회적 약자'를 위한 수시 특별전형에 대한 국민여론을 조사했다.
 
조사 결과를 보면 '늘려야 한다'는 응답이 39.0%, '줄여야 한다'는 응답이 37.6%였다. '확대'와 '축소'의 격차가 1.4%p로 오차범위(±4.4%p) 안에서 다툼을 벌인 셈이다. '모름/무응답'은 23.4%였다.
 
이 같은 결과는 최근 정부의 '정시 확대' 방침에 따라 교육 불평등 해소를 위한 사회적 약자 수시 전형이 줄어들 수도 있다는 우려가 제기되고 있는 가운데 나온 것이어서 눈길을 끈다.
 
자세한 결과를 보면, 대부분의 계층에서 '확대'와 '축소' 양론이 팽팽했다. '확대' 여론은 호남, 50대, 진보층에서 다수였다. 반면, '축소' 여론은 중도층, 바른미래당 지지층에서 많았다. 

'확대' 응답은 광주·전라(확대 51.2% vs 축소 37.6%), 50대(46.2% vs 35.0%), 진보층(45.4% vs 32.7%)에서 절반에 가깝거나 절반가량이었다.

'축소' 응답은 중도층(확대 35.2% vs 축소 44.3%), 바른미래당 지지층(27.0% vs 36.6%)에서 3명 중 1명 이상으로 나타났다.

지역별로 보면, 경기·인천(확대 43.0% vs 축소 35.0%)과 서울(38.5% vs 39.7%), 대구·경북(34.7% vs 36.1%), 대전·세종·충청(34.4% vs 43.1%), 부산·울산·경남(34.4% vs 35.6%)에서 양론이 비슷했다. 나이별로도 40대(41.6% vs 38.3%)와 30대(41.5% vs 45.1%), 20대(36.1% vs 36.5%), 60대 이상(31.8% vs 35.1%)이 팽팽했다.
 
정치성향별로도 보수층(38.8% vs 40.4%), 더불어민주당 지지층(43.0% vs 35.5%)과 무당층(39.2% vs 33.4%), 자유한국당 지지층(34.2% vs 43.0%)에서 모두 팽팽했다.
 
이번 조사는 전국 19세 이상 성인 8732명에게 접촉해 최종 501명이 응답한 결과(응답률 5.7%)다. 무선 전화 면접(10%)과 무선(70%)·유선(20%) 자동응답 혼용, 무선전화(80%)와 유선전화(20%) 병행 무작위 생성 표집 틀을 통한 임의 전화걸기 방법으로 실시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4.4%p다.
 
2021학년도 '고른기회전형' 전국 평균은 13.7% 
 

자유한국당 조경태 의원이 지난 10월 8일 국회 정론관에서 대입 학종 폐지 및 정시 확대 요구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 연합뉴스

 
한편, 지난 10월 25일 조사에서 '정시 확대에 찬성한다'는 응답은 63.3%, '정시 확대에 반대한다'는 응답은 22.3%로 나타난 바 있다. 리얼미터가 CBS 의뢰로 조사한 결과다.
 
앞서, 지난 10월 4일 국회 교육위 여영국 의원(정의당)이 교육부에서 받아 공개한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2021학년도 대입에서 전국 198개 대학의 저소득층과 농어촌 대상 전형인 이른바 '고른기회전형' 비율은 평균 13.7%였다. 반면, 서울대, 고려대, 연세대 등 서울에 있는 주요 15개 대학의 고른기회전형 비율은 9.61%로 전국 평균보다 낮았다.
 
<오마이뉴스> 현안조사 결과에 대해 리얼미터의 권순정 조사분석본부장은 "최근 조국 전 장관 정국에 이은 공정의 가치 부각과 대다수의 정시 확대 여론을 고려하면, 이번 '사회적 약자' 조사 결과를 절대적 수치로 해석할 때 일부 놓치는 부분이 있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 기사의 상세 그래프

'사회적 약자' 수시 특별전형에 대한 국민여론

최근 정부가 수시보다는 정시 모집을 일부 확대하기로 함에 따라, 가정환경이 어렵거나 농어촌에 거주하는 등 사회적 약자를 대상으로 한 이른바 ‘고른기회 수시 특별전형’이 2021학년도 기준 서울 지역 대학 평균 9.6%보다 줄어들 가능성이 있다고 합니다. 선생님께서는 사회적 약자를 위한 수시 특별전형에 대한 다음 두 의견 중 어느 의견에 보다 더 공감하십니까?
① 확대
② 축소
(선택지 1~2번 무작위 배열)

여론조사에 응답을 완료한 501명을 인구사회학적 층으로 나눈 결과는 아래와 같다. 각 층은 여론조사의 대표성을 부여할 수 있을만큼 충분한 샘플수를 확보하고 있는 것이 아니다. 사례수 30명 미만은 빗금으로 표시했다. (단위 : %)

지역별

성별

연령대별

지지정당별

국정평가별

이념성향별

직업별

이 조사는 <오마이뉴스>가 여론조사기관 리얼미터에 의뢰해 지난 11월 5일 전국 만 19세 이상 남녀 501명(응답률 5.7%)을 대상으로 실시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은 ±4.4%p이다. 이번 조사는 무선 전화면접(10%) 무선(70%)·유선(20%) 자동응답 혼용 무작위 생성 표집틀을 통한 임의 전화걸기로 진행했다. 통계보정은 2019년 7월 말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통계 기준 성·연령·권역별 사후 가중방식으로 이뤄졌다. 자세한 조사 결과는 오른쪽 자료보기 버튼 또는 리얼미터 홈페이지에서 다운로드받을 수 있다.

대한민국이 답하다 여론조사 전체보기
댓글38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에서 교육기사를 쓰고 있습니다. '살아움직이며실천하는진짜기자'가 꿈입니다. 제보는 bulgom@gmail.com